뉴스 > 국제

브라질 정부, 각국 대사들 초대해 브라질 닭요리 대접…"기술적 실수였다" 변명

기사입력 2017-03-21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브라질 정부, 각국 대사들 초대해 브라질 닭요리 대접…"기술적 실수였다" 변명
브라질 닭/사진=연합뉴스
↑ 브라질 닭/사진=연합뉴스

브라질 정부가 부패 고기 불법유통 사건의 파문을 진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각국이 브라질 당국의 육류에 대한 위생검역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수입을 중단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따른 것입니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전날 브라질산 육류를 수입하는 33개국 대사들을 만나고 나서 수도 브라질리아 시내 음식점으로 초대해 고기요리를 대접했습니다.

테메르 대통령은 구운 고기요리를 먹으며 브라질산 육류의 품질과 위생검역에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블라이루 마기 농업부 장관은 연방경찰의 육가공업체 단속이 기술적으로 실수가 있다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마기 장관은 연방경찰의 수사에서 드러난 일부 불법행위가 모든 육가공업체에서 벌어지는 것처럼 확대됐다고 주장했다.

브라질육류협회의 페드루 지 카마르구 네투 부회장은 "연방경찰의 발표는 무책임한 것"이라면서 "부패 고기 불법유통 행위가 과장됐으며, 이번 사건으로 육류업계의 피해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테메르 대통령의 초청을 받은 유럽연합(EU) 회원국과 중국 대사들은 연방경찰의 수사 내용과 육류 검역에 관한 사항을 더 구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연방경찰은 지난 주말 1천100여 명을 동원해 30여 개 육가공업체의 공장과 관련 시설 190여 곳에 대한 기습 단속을 벌여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시중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습니다.

연방경찰은 이 업체들이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려고 사용 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위생규정을 어겼다고 밝혔습니다.

연방경찰은 또 위생규정을 어긴 일부 제품이 각급 학교의 급식용으로 사용됐고, 상당량이 외국으로 수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혀 파문

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육가공업체들은 농업부의 위생검역 담당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주고 법망을 피해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농업부는 관련 공무원 33명을 해고했습니다.

육가공업체들이 제공한 뇌물이 주요 정당으로 흘러들어 간 정황이 포착되면서 정치권 부패 의혹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