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서울 시내 초미세먼지 주의보 13시간 만에 해제

기사입력 2017-03-21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시내에 발령됐던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13시간 만인 21일 오전 11시 해제됐다.
서울시는 서울 대기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45㎍/㎥로, 해제 기준인 50㎍/㎥ 미만으로 나타나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시는 앞서 전날 오후 9시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의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114㎍/㎥로 치솟자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90㎍/㎥ 이상으로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인, 어린이, 호흡기 질환자, 심혈관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외출할 때는 황사마스크나 방진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다.
시는 문자메시지 서비스,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 모바일서울 앱, 대기오염 전광판 등을 통해 주의보 발령을 알리고 시민행동요령도 제공한다.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받으려면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