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선후보 재산…安, 재산도 납세도 ‘1위’ / 조아라 아나운서

기사입력 2017-04-18 05:58 l 최종수정 2017-04-18 06:01

보등록 첫날인 15일, 총 13명의 후보가 신상정보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하면서 후보등록을 마쳤습니다. 이중 다섯 개 주요정당 후보자들의 신상정보를 살펴보면 안철수 후보의 재산이 1,196억 9천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심상정 후보는 3억 5천만 원으로 가장 적은 액수를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근 5년간 납세실적 또한 안 후보가 202억 7천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심 후보가 2천여만 원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 후보와 안 후보의 늘어난 재산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문 후보는 작년 19대 국회의원직을 마치며 약 15억 원을 신고했는데, 당시에 비해 약 3억 5천만 원의 재산이 늘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지난 3월 공개됐던 1,195억 5천여만 원보다 1억 5천만 원가량 늘어난 재산을 신고했는데요. 이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자녀재산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계속해서 대담 이어가시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