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나는 자연인이다] 자연인, 양말 신고 이불 빨래를?…황당한 이유에 '폭소'

기사입력 2017-04-20 10:26 l 최종수정 2017-04-20 17:12

[나는 자연인이다] 자연인, 양말 신고 이불 빨래를?…황당한 이유에 '폭소'



자연인이 양말을 신은 채로 이불 빨래를 하는 황당한 이유가 밝혀져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자연인이 양말 신고 빨래하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나는 자연인이다' 진행자인 윤택은 새로운 자연인을 찾아 깊은 산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산속으로 한참을 들어가자 윤택이 부러워할만한 경치 좋은 곳에 자리한 집 한 채가 나타났습니다.

윤택은 "'여기 집이 있으면 참 좋겠다' 하는 곳에 집이 있다"며 자연인의 집을 보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곧이어 윤택이 자연인의 집으로 다가가 자연인을 불렀지만 집 안에선 인기척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사진=MBN
↑ 사진=MBN


하지만 이내 집 앞 냇가에서 이불 빨래를 하고 있는 자연인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윤택은 발가락 양말을 신은 채 겨우내 묻혔던 이불빨래하는 자연인을 보고 "혹시 특별히 빨래할 때 신는 양말이냐"라고 질문

했습니다.

자연인은 윤택의 질문에 "그건 아니고...발가락에 무좀이 있어서 항상 신고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윤택은 "자연인이 발가락 양말을 신은 것은 처음 본다"며 멋쩍게 웃었습니다.

MBN 예능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