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역세권 아파트 청약경쟁률, 비역세권 대비 2.7배 높아

기사입력 2017-04-20 18:21


통상 역에서 도보로 10분 이내 거리를 뜻하는 '역세권' 단지는 늘 수요가 많은 편이다. 청약경쟁률에서도 차이가 나지만 실거래가에도 영향을 미친다.
20일 부동산시장 리서치업체인 리얼투데이가 지난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53개 단지의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역세권 아파트는 27.95대 1, 비역세권 아파트는 10.01대 1을 기록해 역세권 아파트가 2.7배 가량 높았다.
역세권 여부에 따라 실거래가도 차이가 났다. 신분당선 판교역 앞에 위치한 '판교푸르지오그랑블' 전용면적 117㎡는 1분기 12억8000만~14억7000만원에 거래된 반면 비역세권인 '판교원마을11단지 휴먼시아힐스테이트' 전용면적 118㎡는 9억1500만~9억4500만원에 거래됐다.(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 비슷한 면적이지만 역세권 여부에 따라 최대 5억원 이상의 격차가 난 것이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네이버나 다음지도 상에서 직선 거리로 역 중심 기준으로 반경 500m 내에 단지가 모두 포함된다면 가장 먼 동에서도 도보로 역을 이용하기에 무리가 없다고 봐도 무방한 단지를 역세권으로 본다"며 "출퇴근이 유리한데다 역 주변에 편의시설이 들어서는 경우가 많아 역세권은 늘 수요가 많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4~5월 신규 분양 물량에도 역세권 단지가 많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동구 암사동 514번지 일원에 짓는

'힐스테이트 암사'는 지하철 8호선 암사역과 가깝다. 동원개발이 이달 중 공급 예정인 경기 '삼송2차 원흥역 동원로얄듀크 비스타'는 지하철 3호선 원흥역 7·8번 출구와 단지가 접해 있다. 지하철 1호선 명학역 역세권에는 다음달 반도건설이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를 선보인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