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19대 대선]'주적 논란' 후폭풍…대선후보 장외 난타전

기사입력 2017-04-21 09:49 l 최종수정 2017-04-21 12:57

【 앵커멘트 】
2차 합동토론회 이후 어제(20일) 대선 후보들과 캠프는 하루종일 '주적' 논쟁을 펼쳤습니다.
2차 토론에서 유승민 후보와 문재인 후보가 북한을 주적으로 볼 것인가를 두고 설전을 벌인 게 장외 난타전으로 이어진 건데요.
어떤 공방이 오갔는지 박준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기자 】
발단은 문재인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를 두고 벌인 설전이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후보 (그제)
- "북한은 우리 주적입니까?"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그제)
-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주적 논란은 삽시간에 장외로 번졌습니다.

평택 해군2함대를 찾아 천안함을 둘러본 홍준표 후보는 재차 문 후보의 안보관을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북한이 주적이라고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고 하는 사람한테 국군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

안철수 후보도 공격에 가세했고,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후보
- "국방백서에 (북한은) 주적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지금 남북 대치 국면 아니겠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입니다."

논란을 촉발시킨 유승민 후보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후보
- "'3D 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로 읽으면서 홍길동을 홍길동이라고 부르지 못하고 이런 말씀하시는데 주적을 주적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그런 후보를…."

문 후보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북한이) 군사적으로는 우리하고 대치하고 있고 위협이 되고 있는 적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우리 헌법에 의해서 함께 평화통일을 해낼…."

「 대통령으로서 공개적으로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다는 논리도 펼쳤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대통령으로 하여금 북한을 주적으로 공개적으로 천명하도록 하는 것은 국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는…."

MBN뉴스 박준우입니다. [ideabank@mbn.co.kr]

영상취재 : 이원철·김석호·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