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朴 삼성동 사저 경호원들 야밤에 내곡동 이사 준비

기사입력 2017-04-21 20:48 l 최종수정 2017-04-21 2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고 새로 사들인 내곡동 자택에서 21일 이사 준비가 벌써 시작됐다. 이날 저녁 불이 환하게 들어온 새 자택엔 예전 삼성동 자택을 지...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고 새로 사들인 내곡동 자택에서 21일 이사 준비가 벌써 시작됐다. 이날 저녁 불이 환하게 들어온 새 자택엔 예전 삼성동 자택을 지키던 경호인력들이 분주히 드나들었다. <사진=임형준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를 판 후 새로 사들인 내곡동 새 사저에서 벌써 이사 준비가 시작됐다.
21일 옛 삼성동 자택을 지키던 경호원들이 늦은 저녁 환하게 새 자택 불을 밝힌 채 짐을 나르며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검은 색 차량 여러 대가 이 집 지하주차장을 드나드는 한편, 검은색 정장을 입고 귀에 핸즈프리셋을 낀 경호원들은 대문과 차고 출입문을 지키며 이따금씩 핸드폰으로 통화를 하는 등 작업 지시를 받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 경호원은 취재팀이 사진촬영을 하자 "사진을 찍지 말라"며 자동차 경적을 울리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박 전 대통령을 삼성동 사저에서 밀착 보좌했던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행정관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삿짐 정리가 한창인 것이 확인되면서 이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다음 주초께 이사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내곡동 새 사저는 2008년 지어진 지하 1층, 지상 2층짜리 단독주택으로, 1층(153.54 ㎡)에 2칸, 2층(133.48㎡)에 3칸의 방이 있으며, 규모는 삼성동 자택과 비슷하다. 지난해 매물로 나왔을 당시 가격은 25억원선이었지만, 실제 거래는 28억원에 이뤄진 것

으로 확인됐다.
해당 주택은 영화배우 겸 탤런트 신소미씨와 신씨 모친인 디자이너 이승진씨가 살아오다 매각했다. 매매 계약은 지난달 이뤄졌으나 이씨가 근저당권을 해지한 시점이 이달 7일인 만큼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달 초 구매를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임형준 기자 /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