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틸러슨 장관 "中의 롯데 제재 서서히 풀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7-05-19 10:37

美틸러슨 장관 "中의 롯데 제재 서서히 풀리고 있다"

틸러슨 / 사진=연합뉴스
↑ 틸러슨 / 사진=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해 중국의 롯데에 대한 경제 보복이 서서히 풀리고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만난 자리에서 "국무부에서 접촉했는데, (중국의) 롯데 제재가 조금씩 풀리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홍 특사에게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롯데 보복 문제와 관련해 먼저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일어나고 있는 사실에 대해 국무부가 알고 있다는 의미"라며 "롯데의 어려움을 조사해봤는지, 틸러슨 장관이 먼저 그런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틸러슨 장관과 홍 특사는 중국의 사드 제재 분위기가 조금씩 풀리고 있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이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한국에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것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이 있다는 뜻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특히 "중국은 사드가 자국 안보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엑스밴드 레이더 반경과 관련한 문제도 중국이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홍 특사는 틸러슨 장관에게 사드 배치와 관련해 국내에 절차상 논란이 있으며, 국회에서 논의될

필요성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 특사는 전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전했고, 이에 대해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국 내에 그런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