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마이애미전 5⅓이닝 2실점…시즌 2승·통산 30승

기사입력 2017-05-19 14:42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30)이 '쿠어스 필드의 악몽'을 털어내고 시즌 2승 및 빅리그 통산 30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한 7안타를 내줬으나 2실점으로 막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79개의 공을 던지면서 볼넷과 몸에맞는 공 하나씩을 허용하고 삼진 3개를 빼앗았다.
홈런과 2루타를 두 개씩 내주는 등 7피안타 중 4개가 장타였던 점은 다시 숙제로 남겼다.
팀의 선발투수진 재편 움직임 속에서 믿음을 주는 투구가 절실했던 류현진은 다저스가 5-2로 앞선 6회초 1사 1, 2루에서 마운드를 크리스 해처에게 넘겼다.
책임주자 두 명을 남겼지만 해처가 후속 타자를 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쳐 류현진의 실점은 더는 늘지 않았다.
다저스는 8회 두 점을 보태 결국 7-2로 이겼다. 류현진은 시즌 일곱 번째 등판 만에 2승째를 챙겼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75로 조금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박찬호(124승 98패), 김병현(54승 60패)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세 번째로 메이저리그 통산 30승(21패)을 달성했다. 빅리그 64경기 만이다.
류현진은 빅리그 데뷔 첫해인 2013년에 14승(8패)을 거둔 데 이어 2014년에도 14승(7패)을 챙겼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