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 추진…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 합의

기사입력 2017-05-19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文대통령,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 추진…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 합의

문재인 대통령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 / 사진=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 /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대선 공약대로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한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2022년 대선부터 대통령 4년 중임제로 전환할 것과 이를 위해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하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찬 회동에서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 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의 사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건의에 대해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사실상 합의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운영 제안에 대해 5당 원내대표의 동의가 있었고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에서 검찰개혁, 국가정보

원 개혁, 방송개혁 등에 대해 논의키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지기 이전이라도 국정원이 국내 정치개입 근절에 대해선 확고한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추경 처리에 대한 국회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