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안일 도맡아 한 효녀…단원고 허다윤 양 신원 확인

기사입력 2017-05-19 19:31 l 최종수정 2017-05-19 2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16일 세월호에서 수습된 유골의 신원이 단원고 허다윤 학생으로 확인됐습니다.
몸이 아픈 엄마를 도와 집안일을 도맡다시피 했던 효녀였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단원고 고창석 선생님에 이어 미수습자의 신원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단원고 학생 허다윤 양으로, 참사가 발생한 지 1130일째에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허 양의 유골은 지난 16일 세월호 3층 객실 중앙 부분의 에스컬레이터 앞에서 발견됐습니다.

법의관이 치아와 치열을 검사해 허 양의 치과진료 기록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 인터뷰 : 이철조 /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
- "현재 치아와 함께 수습된 나머지 유골들에 대해서는 국과수에서 DNA 검사가 진행 중에 있으므로…."

애교 많던 막내딸 허 양은 건강이 좋지 않은 엄마를 도와 집안일을 도맡아 했습니다.

수학여행비 33만 원이 가계에 부담될까 가지 않으려던 배려심 깊은 딸이었습니다.

아버지가 쥐여준 용돈 6만 원 가운데 3천 원을 뺀 5만 7천 원이 유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선생님에 이어 제자도 가족 품으로 돌아오면서 남은 7명의 신원확인에 대한 바람도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