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틸러슨 "북한 체제 보장…믿어달라" 한 이유는?

기사입력 2017-05-19 19:32 l 최종수정 2017-05-19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홍석현 미국 특사를 만나 "미국은 북한 체제를 보장한다"며 "북한이 한 번 믿어 달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왜 우리 대통령 특사에게 이 같은 발언을 한 걸까요.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도 안 하고 침략도 안할 것이다"

40분간 홍석현 미국 특사와의 면담에서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강조한 내용입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또 "미국은 공개 메시지만 보낸다"며 북한에 대해 뒤로 물어오지 말고 믿어달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석현 특사는 이번 발언으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원칙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우려와 달리 한미의 대북 정책 기조에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뜻입니다.

또 북한이 핵 폐기 의지만 보인다면 미국은 북한에 적의를 가질 이유가 없다며, 북한에 공을 돌린 전략으로도 풀이됩니다.

▶ 인터뷰(☎) : 김현욱 / 국립외교원 교수
- "북한 비핵화라는 목적을 위해서 어떤 옵션도 사용하겠다는 게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인 것 같아요. (유화책이 지금) 상황적으로 걸맞다 판단해서…. "

하지만, 다음달 한미 정상회의를 앞두고 엇박자를 낼 필요가 없는 만큼, 트럼프 정부의 외교적 수사일 뿐이라는 해석도 있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