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유엔 北차석대사, 美 향해 "모든 책임 져야할 것"

기사입력 2017-05-20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엔 北차석대사 / 사진= 연합뉴스
↑ 유엔 北차석대사 /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전 세계 150여개국을 강타한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을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북한과 이번 사이버 공격을 연관 짓는 것은 "웃기는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북한 정부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하게 증강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그는 "이 정책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라고 지적하며 미국이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反北)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에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핵

문제를 군사적 해법으로 풀 가능성 관련해 "만약 군사적 해법으로 간다면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현 상황의 출구를 찾기 위해 유엔과 한국, 중국, 일본과 협력하겠다고 밝히며 북핵문제를 국제공조를 통해 외교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의사를 시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