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석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직 고사…왜?

기사입력 2017-06-19 10:41 l 최종수정 2017-06-26 11:05

홍석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직 고사…왜?



홍석현(68)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직을 고사한다는 뜻을 청와대 고위관계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어제 홍 전 회장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입장을 청와대 고위관계자에게 전달했다"며 "청와대 공식 입장이 곧 나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홍 전 회장이 어떤 이유로 특보직을 고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앙일보는 이날 자 사고(社告)를 통해 "특보 지명 발표 당일인 2017년 5월 21일 홍 전 회장이 미국 특사 활동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처음 듣는 말이며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곧이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문정인(66)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함께 홍 전 회장을 특보로 임명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