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결함투성이 한국형 전투 헬기 '수리온'…방위사업청장도 검찰 수사

기사입력 2017-07-17 06:40 l 최종수정 2017-07-17 07:06

【 앵커멘트 】
감사원이 결빙 등 문제가 지적된 한국형 전투 헬기 수리온과 관련해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박근혜 정권 전반으로 방산비리 수사가 확대될 전망입니다.
연장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6년 동안 1조 3천억 원을 들여 자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전투 헬기 수리온.

국방부는 수리온 공개 당시, 수리온이 모두 121개의 시험 항목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력화 기념식 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시승식까지 할 정도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감사원 감사 결과 수리온은 엔진 공기흡입구에서 얼음이 발생하는 등 101개 검사 항목 중 29개가 기준 미달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락 등 수차례 안전사고에도 방사청은 2018년까지 결함을 보완하겠다는 제작사만 믿고 수리온의 전력화를 재개해 지금까지 사용해왔습니다.

이처럼 수리온을 둘러싸고 총체적 부실이 발생하자 감사원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 인터뷰 : 전광춘 / 감사원 대변인 (어제)
- "수리온 헬기의 전력화 재개와 관련하여 방위사업청장 등 3명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수사요청하였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서강대 같은 과 동기인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임명 당시 '수첩 인사'라는 의혹을 받은 바 있습니다.

장 청장을 비롯한 방위사업청 간부들이검찰 수사 대상이 되면서 방산비리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연장현입니다. [tallyeon@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