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서초구, 우면동~강남대로 연결 유일 도로 `태봉로 연장도로` 첫삽

기사입력 2017-07-17 14:41


<br />
서초구 우면동과 강남대로를 잇는 '태봉로'. 길이 1.2km에 불과한 이 도로는 다른 대안도로 부재로 출퇴근 시간엔 통과하는데만 40분이 걸렸을 정도로 악명높은 곳이었다.
'교통지옥'이었던 이 도로 확장공사가 6년간 줄다리기 끝에 첫 삽을 뜬다. 17일 서초구에 따르면 우면2지구에서 강남대로로 향하는 유일한 도로인 태봉로 도로 건설이 19일 착공한다.
이번에 신설하는 연장도로는 태봉로(우면동, 품질관리소)에서 영동1교(양재동,양재천 우안)를 연결하는 것으로 총 길이 1.2㎞, 폭 20m 왕복 4차선으로 건설되며 2020년 1월 완공예정이다. 주민들은 신설도로 공사 중에도 기존 강남대로 진입을 위해 사용해 왔던 태봉로~양재천길(1.1㎞)을 이용할 수 있다. 도로가 완성되면 우면지구에서 강남대로로 진입할 수 있는 도로가 1곳에서 2곳으로 늘어나 출퇴근 시간 차량이 분산돼 현재보다 20분 이상 진입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가 기존 도로를 확장하는 대신 신설도로를 영동1교(양재천 우안) 방향으로 조성하게 된 데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우면 2지구 임대주택 개발 전 건설했어야할 도로공사가 지연되며 교통체증이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태봉로 일대는 2011년 입주를 시작한 임대주택 3300여 가구를 비롯, 서초 보금자리주택 3400여 가구, 삼성전자 R&D 센터 상주 인력 1만여명 등 대규모 인구가 생활하는 곳이다. 과천에서 강남으로 넘어오는 차들도 많아 항상 붐빈다. 이에 2011년 서울주택공사는 태봉로~양재천길 확장을 추진했으나, 병목현상 발생 우려와 신호등 과다로 인해 교통흐름 개선이 어렵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양재천 4400㎡ 녹지훼손과 공사기간 중 유일한 도로인 태봉로~양재천길 사용이 불가하다는 점도 방해요인이었다.
이에 서초구는 2012년 1월 주민공청회를 열고 도로 신설안에 대해 논의했고, 2014년 서울시와 협의, 최종 공사비 630억원을 확정한 후 기존 도로 확장안보다 늘어난 60억원도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부담하기로 하면서 드디어 19일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태봉로 교통체증 문제는 새로운 도로를 신설해야만 교통해소가 가능했다"며 "신속한 도로건설과 함께 양재,내곡 일대 R&CD 특구지정과 위례~과천 광역철도 도입, 양재IC 일대 광역교통 종합대책을 수립해 더욱 편리한 교통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