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제헌절 경축식서 악수하는 추미애 홍준표

기사입력 2017-07-17 15:58 l 최종수정 2017-07-24 16:05

제헌절 경축식서 악수하는 추미애 홍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헌절 경축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습니다.

69주년 제헌절을 맞아 정세균 국회의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경축식을 열었습니다.

양승태 대법원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이낙연 국무총리, 김용덕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4부 요인과 입법·사법·행정부 및 주한외교사절을 포함한 사회 각계각층의 주요 인사가 참석했습니다.

정 의장은 "제헌절은 헌법의 공포라는 형식의 기념이 아닌 대한민국 역사를 지탱해 온 헌법 정신의 의의와 가치를 되새기는 날"이라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정 초유의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헌법정신의 수호자이자 구현자, 국민의 대표기관인 우리 국회와 정치권이 합심해 민심에 부응한 결과"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정 의장은 "아직 우리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며 "여야의 정쟁에 국회를 볼모로 삼는 것은 헌법정신에 반하는 일이다. 낡은 관행과 대립구도를 깨뜨리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주의를 꽃피우자"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끝으로 "헌법은 그 어떤 권력도 파괴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근간"이라고 말한 뒤 "내년에는 개정한 헌법질서 위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갈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제헌절 경축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경축식에 이어 국회에서 연 국가원로 개헌 대토론회도 열렸습니다.

정 의장은 "개헌특위가 올해 말까지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개헌안을 도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제헌절 경축식 여야 사전환담에도 불참했습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참석했지만 홍 대표만 홀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홍 대표의 사전환담 불참에 "제헌절에 유감이 있다는 대표는 뭐냐. 왜 안오나"라고 뼈 있는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