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편의점株 급락…GS리테일 6.2%↓이마트 2.5%↓

기사입력 2017-07-17 17:52 l 최종수정 2017-07-17 19:51

◆ 최저임금의 역설 ◆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이 주식시장에서도 거센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 아르바이트와 용역 근로자 인건비 비중이 높은 유통업 관련주가 5% 안팎 하락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GS리테일 -6.2%, BGF리테일 -3.1%, 이마트 -2.5% 등 편의점 관련 3개 종목 주가가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가맹점주 수입이 현재보다 14.3% 감소하게 되고, 이는 신규 점포의 증가를 제약하며 가맹본부의 추가적인 비용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편의점 종목들에 대한 증권사들의 목표주가 하향도 이어졌다.
롯데쇼핑(-1.5%)이나 신세계(-1.9%) 등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을 거느린 종합 유통업체 주가도 2% 가까이 하락했다.

대형마트의 경우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이익이 12%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미 이런 전망이 상당 부분 실적 추정치에 반영돼 있어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분석이다.
반면 최저임금 상승의 최대 수혜주로 꼽힌 한국전자금융은 이날 3.7% 상승하며 마감했다.
[최재원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