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여름 쏟은 땀방울…자라는 평창의 꿈

기사입력 2017-08-08 20:20 l 최종수정 2017-08-08 2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여름 불볕더위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내년 2월 평창의 눈밭에서 올림픽 무대에 도전할 설원의 태극전사들은 대회 준비에 문제가 없을까요?
이도성 기자입니다.


【 기자 】
바퀴 달린 스키를 타고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위를 내달립니다.

쏜살같이 내리막길을 질주하고, 이를 악문 채 언덕길을 오릅니다.

스키 크로스컨트리 대표팀이 땡볕 아래 열린 롤러 스키대회에서 10여km 코스를 완주했습니다.

▶ 인터뷰 : 주혜리 / 스키 크로스컨트리 대표팀
- "눈이 없으니 스키를 탈 수 없잖아요. 최대한 비슷한 조건이 롤러 훈련이기 때문에, (지금의) 땀이 겨울에 기쁨의 눈물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스키 에어리얼 대표팀은 설원이 아닌 수영장에서,

스노보드 대표팀은 눈 대신 물 위에서 경기 감각을 다집니다.

▶ 인터뷰 : 김상겸 / 스노보드 대표팀
- "보드 타는 느낌이랑 비슷해요. 턴 시작이랑 프레스 타이밍이 비슷해서 도움이 많이 돼요."

한여름 무더위 탓에 눈밭은 없지만, 아스팔트에서 물 위에서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평창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영상취재 : 김원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