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미, 수개월 동안 비밀 접촉"…극적 화해모드?

기사입력 2017-08-12 08:40 l 최종수정 2017-08-12 10:01

【 앵커멘트 】
미국과 북한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수개월 동안 비밀 접촉을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군사적 긴장감 속에서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방안을 찾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군사옵션을 거론하면서 양국의 긴장감은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미 외교 라인이 수개월 동안 평화적 해결을 위해 비밀 접촉을 해왔다고 미 AP 통신이 전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정부 관계자는 양국 관계를 개선하고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을 송환하는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해당 언론에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매튜 패닝턴 / 미 AP통신 관계자
- "공식 외교 관계가 아니었던 미국과 북한이 최근 몇달간 조용하게 접촉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

양국의 대화통로는 미 국무부의 조셉 윤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박성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로 일명 '뉴욕 채널'이 재개된 겁니다.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방안을 찾고 있다는 점에서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특히 미국은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에 속도를 낸 북한에 대해서도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는 신호를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양국의 비밀 접촉이 극적인 대화 모드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