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양 봉쇄로 中 타격 나서나…인도 정부 움직임에 주목

기사입력 2017-08-12 14:07 l 최종수정 2017-08-19 15:05

인도양 봉쇄로 中 타격 나서나…인도 정부 움직임에 주목



중국과 인도가 히말라야 접경에서 두달 가까이 군 대치 중인 가운데 무력충돌로 이어지면 인도가 중국에 타격을 가할 목적으로 핵심 교통로인 인도양을 봉쇄할 것이라고 홍콩 언론이 12일 보도했습니다.

중국이 양측 대치지역인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의 충돌을 국지전 수준으로 관리할 것이라는 관측과 달리 인도는 전면전으로 확대해 중국을 압박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군사 전문가들을 인용, 양국의 개전을 알리는 첫 총성이 울리면 분쟁은 전면전으로 치닫고 인도가 중국을 겨냥해 인도양 봉쇄에 나서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이 해외에서 수입하는 전체 원유 물량의 80% 이상이 인도양이나 말라카해협을 통과하는 상황에서 인도양이 봉쇄되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을 염두에 둔 관측입니다.

싱가포르국립대학 동남아연구소의 군사전문가 라지브 란잔 차투베디는 "중국군이 인도군을 상대로 군사작전에 나서면 인도 측은 자체적인 방식으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전면전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무력 충돌은 분명 양국 모두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중국이 사태를 악화시키면 제한적인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인도의 인도양 봉쇄 가능성을 지적했습니다.

인도의 싱크탱크인 업저버리서치 재단의 군사 전문가 라제스와리 라자고팔란은 "전쟁이 발생하면 인도 해군은 중국 함정들이 벵골만이나 인도양에 진입하는 것을 차단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분석을 내놓기는 중국측 군사전문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의 해군 전문가 리지에는 "인도가 지난 2010년에 말라카해협에 가까운 안다만과 니코바르 섬에 해군기지를 구축했다"며 "이 해협의 가장 폭이 가장 좁은 곳은 1.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인도가 이때부터 전투기와 정찰기 이착륙을 위해 주변지역의 활주로 2곳을 확충했다며 "이런 모든 움직임은 분쟁시 인도양에 진출하는 중국의 군용 및 민간 선박을 봉쇄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도양 벵골만은 지난 7월 인도가 미국, 일본과 함께 열흘간 역대 최대규모의 연합훈련인 '말라바르 2017'를 실시한 전략 요충이어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미국은 영유권 공세를 강화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3억6천500 만 달러의 군 수송기와 20억 달러 상당의 정찰 드론

의 인도 판매를 승인하는 등 중국과 신경전을 벌이는 인도를 측면 지원하고 있습니다.

인도는 미국의 지원에 힘입어 보잉 P-8A 포세이돈 대잠 초계기 8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인도는 지난 1962년 중국과의 무력충돌에서 패했다는 평가를 받지만 이를 계기로 방어전력을 한층 강화한 상태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