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멕시코 교도소서 마약조직 간 혈전

기사입력 2017-08-12 15:02 l 최종수정 2017-08-19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과 국경이 접한 멕시코 북동부 국경도시의 한 교도소에서 경쟁 마약조직 간에 혈전이 벌어져 9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엑셀시오르 등 현지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멕시코 국경을 가로지르는 리오그란데 강이 흐르는 타마울리파스 주 레이노사에 있는 한 교도소에 수감 중인 경쟁 마약 조직원들이 전날 곤봉과 돌, 막대기 등을 들고 패싸움을 벌였습니다.

주 경찰이 긴급 투입돼 허공에 공포탄을 쏘며 교도소 내 2곳에서 벌어진 패싸움을 강제로 해산시켰습니다. 이 과정에서 탈주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 당국은 재소자 가족 면회시간에 패싸움이 벌어져 교도소를 찾은 수감자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고 전했습니다.

레이노사에는 LG전자를 비롯한 한국기업의 공장이 다수 입주해있습니다.

재소자가 정원을 초과하는 데다 환경이 열악한 멕시코의 교도소에서 내부 주도권을 놓고 경쟁 마약조직이 일으킨 보복 혈투극과 폭동은 흔한 풍경입니다.

지난달에는 태평양 휴양도시인 아카풀코에 있는 세레소 연방 교도소에 수감 중인 경쟁 마약 조직원들 간 패싸움이 벌어져 최소 28명이 사망하고 3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지난 6월 타마울리파스 주의 주도인 시우다드 빅

토리아에 있는 교도소에서는 당국의 점검 작전 도중 폭동이 발생해 경찰관 3명을 포함해 최소 7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3월에는 북부 누에보 레온 주 몬테레이 시 인근에 있는 카데레이타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4명이 숨지고 교도관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부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