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제징용 노동자상' 용산 이어 인천서도 건립

기사입력 2017-08-12 20:10

'강제징용 노동자상' 용산 이어 인천서도 건립

영화 '군함도'가 상영되면서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된 조선인 노동자들의 아픈 역사가 재차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을 기리는 동상이 서울
용산에 이어 인천에도 건립됐습니다.

일제강점기 징용노동자상 인천 건립추진위원회는 12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공원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박남춘 의원, 홍미영 부평구청장과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징용노동자상 '해방의 예감' 제막식을 개최했습니다.

시민 성금 7천500만원으로 제작된 이 청동상은 일제강점기 강제로 징용된 부녀 노동자의 모습을 형상화했습니다.

가로 1.5m, 세로 0.6m, 높이 3m 크기입니다.

갈비뼈가 드러나도록 마른 아버지는 한 손으로 이마의 땀을 닦으면서도 정면을 또렷이 응시하는 모습입니다.

그런 아버지의 다른 손을 딸이 꼭 붙들고 있는 모습은 해방을 염원하는 민족의 의지를 표현했습니다.

소녀의 모델은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지 않기 위해 일본 군수물자 보급공장(부평 육군 조병창)에서 일해야 했던 지영례 할머니입니다.

아버지는 조병창에서 일하다가 징용노동자들과 함께 노동 쟁의를 벌여 옥고를 치른 고 이연형 씨를 모델로 삼았습니다.

동상이 들어선 부평공원은 일제강점기 조병창 터(현 부평미군기지)를 마주 보는 장소입니다.

조선 식민지 최대의 무기공장이었던 조병창은 부평에 여전히 남아 있는 일제 수탈의 흔적입니다.

징용노동자상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지난해 8월 일본 단바망간기념관에 처음 건립됐습니다.

한국노총, 민주노총, 시민사회단체들로 꾸려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앞서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역에서 국내 첫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제막했습니다.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된 인천 지역의 노동자는 현재까지 15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중 32명은 어린 소녀였으며 광산과 공장에서 일하다가 사망한 이는 6명에 달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