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형님’ 소녀시대 수영, 멤버들 디스하며 팩트폭력...`폭소유발`

기사입력 2017-08-13 11:36 l 최종수정 2017-08-13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는형님' 소녀시대.제공lJTBC
↑ '아는형님' 소녀시대.제공lJTBC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은솔 인턴기자]
'아는 형님' 소녀시대 수영이 멤버들을 디스하며 꿀잼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데뷔 10년차 걸그룹 소녀시대가 전학생으로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소녀시대 수영은 티파니에 "자기가 귀여운 줄 알고 핑크색 리본 할 때가 싫다"며 팩트폭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연에게는 "코 셰이딩에 집착할 때가 있다", 윤아에게는 "윤아는 살쪘다고 말할 때 진짜 꼴뵈기 싫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수영은 유리에게 "다리 벌리는 스트레

칭을 아무데서나 한다", 태연에게는 "그냥 하얘서 꼴뵈기 싫다"며 전 멤버들을 상대로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소녀시대는 데뷔 10년차 걸그룹의 내공으로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으며 다양한 걸그룹 댄스를 선보이며 넘치는 흥과 끼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estree@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