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한반도 위기설 불거진후 미니골드바 판매 400%↑

기사입력 2017-08-13 18: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관영매체가 연일 말 폭탄을 쏟아내면서 한반도 안보 위기가 커지자 '미니 골드바'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고액 자산가들이 전쟁 등 위기 상황에 대비해 대표적인 안전 자산인 금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평소 하루 평균 50개 정도 팔리던 100g 단위 미니 골드바가 지난 9일부터 하루 평균 250개 안팎씩 판매되고 있다. 원래 일평균 20개 정도 판매되던 10g 단위 초미니 골드바도 9일 이후

하루 평균 100개 안팎으로 판매 수량이 뛰었다. 골드바는 보통 1㎏짜리(5400만원)가 가장 많이 거래되지만 전쟁 등 비상 상황을 가정해 소지와 이동이 편리한 100g과 10g 무게 미니 골드바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0g 미니 골드바는 약 55만원, 100g 미니 골드바는 약 540만원이다.
[정지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