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블랙넛, 키디비 성적모욕 혐의로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17-09-05 07:55 l 최종수정 2017-09-05 07:57

사진 = 스타투데이
↑ 사진 = 스타투데이

래퍼 키디비(본명 김보미·27)에 대해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로 피소된 블랙넛(김대웅·28)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블랙넛을 지난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블랙넛은 저스트뮤직 컴필레이션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투 리얼(Too Real)' 등의 가사에서 키디비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키디비 소속사 브랜뉴뮤직 측은 "블랙넛이 기소의견 송치 됐다는 것을 확인했다. 추후 상황을 보면서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키디비는 지난 6월 서울중앙지검에 블랙넛

이 자신에게 성적으로 수치심을 주는 가사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그는 당시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문맥이 어떻고 성희롱이고 아니고를 넘어서 이제 저와 제 가족, 그리고 몇 없지만 저를 아껴주는 팬들에게 블랙넛은 금지어처럼 여겨지는 존재다. 그만큼 스트레스와 상처를 떠올리는, 트라우마 같은 존재다"고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