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나는 자연인이다] "엄청 빠르죠?" 칭찬 원한 윤택에 자연인은 '심드렁'

기사입력 2017-09-07 11:19



6일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자연인 안헌수(62) 씨와 개그맨 윤택이 환상의 케미를 보여줬습니다.

이날 자연인은 "콩물을 삶아서 비릿한 냄새를 없애겠다"며 커다란 가마솥에 콩물을 넣고 끓이기 시작하는데요.

그런데 불이 너무 센 나머지 콩물이 넘치기 시작합니다.

당황한 윤택은 멀리 떨어진 물가에서 찬물을 길러와 가마솥에 붓습니다.

사진=MBN
↑ 사진=MBN


윤택은 자연인에게 "엄청 빠르죠"라며 자신의 달리기 실력을 자랑하고,

자연인은 심드렁한 표정을 지으며 "빠르네요"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윤택은 "안 보신 거 같은데"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는데요.

이내 자연인은 "발소리로 다 들었다"며 윤택을 달래줍니다.

조곤조곤 할 말 다 하는 자연인과 그런 자연인을 보며 미소 짓는 윤택. 이들은 과연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 갈까요?

방송은 수요일 오후 9시 50분.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