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고교 최대어' 강백호,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t 품에

기사입력 2017-09-13 10:00 l 최종수정 2017-09-13 11:38

프로야구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최대어'로 꼽히던 서울고 강백호가 전체 1순위로 kt 위즈의 품에 안겼습니다.
투수와 포수를 겸업하고 있는 강백호는 '한국의 오타니'가 될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2순위 삼성은 덕수고 양창섭을, 3순위 롯데는 용문고 이승헌을, 한화는 야탑고 이승관을 지명했습니다.
이어 SK는 청원고 조성훈, KIA는 세광고 김유신, LG는 장충고 성동현, NC는 세광고 포수 김형준, 두산은 경기고 투수 박신지를 선택했습니다.
강백호, 양창섭과 함께 '빅3'로 불렸던 상무 김선기는 내년 시즌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됐습니다.
▶ 인터뷰 : 김선기 / 넥센 히어로즈 지명
- "변화구를 하나 더 장착해서 안정감 있고 선발투수로서 긴 이닝을 끌고 갈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습니다."

[ 이도성 기자 / dodo@mbn.co.kr ]


영상취재: 배병민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