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N 뉴스파이터-시심 아닌 사심…왜?

기사입력 2017-09-13 11:11 l 최종수정 2017-09-13 12:08

미성년 제자들을 여러 차례 성폭행·성희롱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시인 배용제 씨가 1심에서 징역 8년·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200시간 이수를 선고받았습니다.
한 고등학교 문예창작 실기교사로 재직 중이었던 2011년 7월부터 2013년 11월 교내에서 제자 10여 명을 상대로 성희롱을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2011년 7월에서 2014년 7월 사이에는 시 창작기법을 가르쳐 준다고 미성년자인 문하생 5명을 유인해 성폭행 및 성추행을 한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수시전형을 통해 주로 입시를 준비했던 학생들은 문예창작대회 출전 학생 추천 권한이 있는 배용제 씨의 영향력 때문에 범행에 맞서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내용은 관련 동영상 참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