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등판일 확정…상대는 지구 우승 확정한 워싱턴

기사입력 2017-09-13 11:50 l 최종수정 2017-09-20 12:08


오락가락했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다음 등판일이 정해졌다.
MLB닷컴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류현진이 (현지시간으로) 일요일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렁킷도 SNS에 "류현진이 18일 워싱턴전에 나선다. 마에다 겐타가 등판을 미뤘다"고 썼다.
류현진은 6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6이닝 3피안타 1실점) 이후 12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13일 예정했던 시뮬레이션 게임을 불펜 피칭으로 대체하며 몸 상태와 구위를 점검했다.
워싱턴은 내셔널리그 동부지

구 우승을 확정한 강팀이다.
포스트시즌 선발 경쟁을 펼치는 류현진에게는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기 좋은 상대다. 물론 워싱턴에 무너지면 선발 경쟁에서 다시 뒤처진다.
류현진은 올해 워싱턴전에 한 차례(6월 6일)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