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융위, ‘채용비리’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 사표 수리

기사입력 2017-09-13 20:07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으로 13일 실형이 선고된 금융감독원 김수일 부원장이 퇴직했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14일자로 김 부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부원장은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지시로 임영호 전 국회의원 아들의 특혜채

용을 주도한 혐의로 이상구 전 부원장보와 함께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김 전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이 전 부원장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한편 김 부원장을 포함한 금감원 임원 13명은 지난 11일 최 원장 취임 직후 조직 쇄신과 재신임을 묻는 차원에서 일괄 사표를 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