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틀째 이념편향 논란…'김명수 청문회' 보고서 채택 합의 불발

기사입력 2017-09-14 05:30 l 최종수정 2017-09-14 07:17

【 앵커멘트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청문회도 어제(14일) 열렸는데요.
김 후보자의 이념편향 문제를 두고 다툼을 이어가던 여야는 결국 보고서 채택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이틀째 이어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야당은 김 후보자의 이념 편향성을 또 문제 삼았습니다.

▶ 인터뷰 :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 ""사법부 및 사법기관의 주요 보직의 특정 단체나 특정 성향 출신 인사들이 너무 많이 포진하고 있습니다."

김 후보자 살리기에 나선 여당은 터무니없는 공세라며 방어에 나섰고,

▶ 인터뷰 : 전해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청와대 행정기관에 수십 개 수백 개의 자리가 있는데 그 자리 몇 개를 해서 마치 범죄집단인양 이렇게 얘기하는…."

김 후보자 자신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김명수 / 대법원장 후보자
- "몇 분 중에 요직으로 갔다고 인정을 합니다만 저는 그 당시에 고등부장에 탈락하고 중앙지방법원으로 북부지방법원으로…."

청문회가 끝나고 여야는 김 후보자의 경과보고서 채택을 논의했지만 결국 결론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부적격 입장을 고수하는 한편, 국민의당은 판단을 유보한 상태입니다.

여당은 오늘 오후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만큼 오전 간사회동을 열어 다시 합의를 시도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