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유엔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에 중·러 동참

기사입력 2017-09-14 10:04 l 최종수정 2017-09-21 10:08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얀마의 '로힝야족 인종청소'에 대해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안보리는 13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 미얀마 사태를 규탄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을 통해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멈추는 동시에 법과 질서를 재확립해 시민을 보호하는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로 인해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으로 열렸다. 이 충돌과정에서 수백명이 사망하고 37만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생겼다. 미얀마 정부를 두둔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도 규탄 성명에 동참했다.
매튜 라이크로포트 주유엔 영국 대사는 "안보리가 미얀마 이슈에 대해 공식 성명을 채택한 것은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보리는 유혈 사태가 불거진 지난달 말 비공개회의를 열었으나 공식성명을 채택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안보리 차원의 규탄성명은 미얀마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실권자 아웅 산 수치(수지) 국가자문역은 이번 주 개막한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는 다음 주에 예정돼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별도 기자

회견을 통해 "미얀마 정부군은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번 사태를 인종청소로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로힝야족의 3분의 1이 국경을 넘어 탈출한 상황을 설명하는데 인종청소보다 더 나은 표현이 있겠는가"라고 답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