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모두 거짓…떳떳하다고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을 정도"

기사입력 2017-09-14 11:35 l 최종수정 2017-09-21 12:05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모두 거짓…떳떳하다고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을 정도"


배우 남보라가 성매매와 스폰서 루머에 대해 언급하며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13일 방송된 한 프로그램에서 남보라는 "성매매 리스트 루머에 나도 연루가 되어있더라. 너무 상처고 충격 받았다. 내가 잘못 살았나 생각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남보라는 "스폰서 루머도 있었다. 떳떳하게 살았다고 내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데 루머가 무서운 게 내가 입을 닫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믿더라. 그게 제일 무서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진행자가 "그래서 본인이 직접 글을 써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냐"고 묻자 "맞다. 현재 성매매 루머는 소송으로 대응했다"고 답했습니다.

남보라는 지난해 3월 이런 악성 루머와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남보라 소속사 측은 악성 루머와 관련해 "해당 루머는 전혀 사실 무근이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임에도 '증권가 찌라시'라는 이름 아래 무차별적으로 배포, 재생산 되고 있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은 물론, 여성으로서 쉽게 치유되기 힘든 상처를 줬다. 이에 악성 루머 최초 유포자 및 추가 유포자를 경찰 수사를 의뢰해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보라는 그해 12월 SNS에 각종 루머와 악플과 관련해 장문의 글을 쓴 바 있습니다.

그는 "올해 초 정말 죽고 싶을 만큼 힘들었다. 가족사도 있었고 말도 안 되는 루머 때문에 너무 힘

들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모르겠고, 숨 쉬는 것조차 버거웠다. 매일 밤 울다가 이러면 안되겠다 생각이 들었다"고 했습니다.

이어 "가족 모두가 힘든데 누군가는 힘내서, 힘들고 쓰러질 때 기대게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난 그게 내가 돼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