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기사입력 2017-09-14 14:22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발사관 2∼3기를 갖추고 장시간 잠행이 가능한 신형 잠수함 개발을 진행해 건조작업이 80%에 달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의 국방부문 관계자의 정보라고 밝히면서 이 잠수함에 현재까지 발사된 적이 없는 신형 SLBM '북극성-3'이 탑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신형 잠수함 건조가 완료되면 발사 징후 탐지가 어려운 SLBM의 실전배치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돼 핵 위협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현재 보유하는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어서 수심이 얕은 장소에서 수일간밖에 움직일 수 없는 '신포형' 잠수함(2000t)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신형 잠수함은 3000t급으로, 연내 진수식을 하는 방향으로 건조가 진행되며 엔진은 북한 평안북도 용천의 '북중 기계공장'에서 개발·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력시스템에는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연속 항행이 가능한 AIP

(공기불요체계)를 채택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해 6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탄도미사일 '무수단' 발사 직후 군수 공업 담당 간부에게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 되는 2018년 9월 9일까지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