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외교부 "대북 인도적지원 미·일에 사전 설명"

기사입력 2017-09-14 16:23 l 최종수정 2017-09-21 16:38


외교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정부 입장과 관련해 미국과 일본에 미리 설명했다고 밝혔다.
14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인도적 지원에 대한 기본 입장, 그리고 이러한 대북 정책 전반에 대해 미국, 일본 등 국가와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고 또 이번 지원 검토에 대해서도 사전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지원 시기라든지 규모 또는 이러한 상황, 남북관계 여러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조 대변인은 일본에 대한 설명에 대해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채택된 안보리 결의에서도 금지하지 않고 있고 우리 정부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인 상황과 무관하게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며 "그러한 연장선상에서 정부의 검토 조치 상황을 설명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정부의 현 상황에 대한 인식에는 변함이 없고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대해서는 제재와 압박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에도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영유아라든지, 임산부라든지 이러한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현재 정치적 상황과는 상관없이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을 견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대변인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

택된 지 이틀 만에 지원 방안 검토가 발표된 데에 부처 간 조율이 있었는지 질의하자 "관계부처 간 NSC를 중심으로 어떠한 협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됐는지에 대해 이 자리에서 밝힐 수 없다"고 하면서도 "NSC를 중심으로 긴밀하게 협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