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우원식 "김명수 인준 처리되기 전까지 소속의원 국외 활동 제한 부탁"

기사입력 2017-09-14 17:08 l 최종수정 2017-09-21 18:05



더불어민주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를 위해 소속의원들의 출국을 금지하는 등 총력 동원에 나섰습니다.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상태에서 김명수 후보자까지 낙마할 경우 심각한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모든 의원이 언제든 표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비상대기령'을 내린 셈입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공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조속히 임명돼 사법부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다각도로 노력 중"이라며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처리되기 전까지는 부득이 국외 활동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국정의 무한책임을 가진 여당 의원으로서, 이를 엄수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앞서 지난 7월 임시국회 추가경정예산안 표결 당시 '정족수 부족 사태'로 곤욕을 치른 아픈 기억이 있어 한층 더 '표 단속'에 신경을 쓰는 모습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이수 후보자 표결 때도 드러난 것처럼 여소야대

국회에서 임명동의안 처리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적어도 여당에서의 이탈표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은 여당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본회의가 언제 열릴지 모르는 만큼 긴장감을 갖고 대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