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협진 콜라보…환자 앞에서 다시 뭉쳤다

기사입력 2017-09-14 17:1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조선왕복 메디활극 ‘명불허전’이 김남길, 김아중이 환자 앞에서 다시 뭉쳤다.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제작 본팩토리) 측은 14일 환자를 사이에 두고 침과 메스를 들고 마주한 김남길과 김아중의 의미심장한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오하라(노정의 분)가 수술 중 죽고 충격에 빠진 최연경(김아중 분)은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한 봉인된 기억마저 떠오르며 괴로워했다. 최연경은 충격 상태에 빠진 채 도로로 걸어 나갔다. 다가오는 덤프트럭을 피하지도 못하고 치일 위기에 처한 최연경을 본 허임(김남길 분)이 본능적으로 뛰어들어 감싸 안았다. 두 사람이 트럭에 함께 부딪히는 장면으로 엔딩을 맞으며 이어질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스스로 의사의 자격이 없다고 여기며 늘 지니고 다니던 의료 용구까지 버린 최연경이 다시 의사의 길로 돌아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김남길과 김아중의 환자를 두고 마주앉은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두렵고 떨리는 마음에 눈물까지 차오른 채 겁에 질린 김아중의 어깨를 잡고 진정시키려 애쓰는 김남길의 모습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의사로서 공명해온 김남길과 김아중의 진지한 눈빛 교감은 뭉클한 감정을 끌어올린다. 이어 침을 든 김남길과 메스를 들고 있는 김아중의 결연하고 굳건한 의지가 담긴 표정들은 두 사람이 선보일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콜라보를 기대하게 만든다.
그 동안 최연경은 확고한 신념으로 허임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성장의 기폭제가 됐다. 환자와 거리를 두던 초반의 냉정하고 차갑던 모습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환자와 교감하는 최연경의 성장도 감동을 자아냈다. 그런 최연경은 오하라의 죽음을 맞고, 아버지 죽음이 자신의 실수로 인한 결과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의사로서의 의지를 상실했다. 최연경이 다시 메스를 들고 수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진정한 허임과 최연경의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협진 콜라보를 다시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에 ‘단짠’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이고 있는 허임과 최연경이 위기를 극복해 흑화모드를 탈피하고 달달한 로맨스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지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명불허전’ 제작진은 “허임과 최연경이 함께 위기를 겪으며 더욱 단단해지고 깊어질 예정이다. 두 사람이 어떻게 위기를 이겨낼지, 긴박한 상황 속 신통방통 커플의 특급 콜라보가 성사될 수 있을

지 지켜봐달라”고 전하며 “또한, 두 사람의 감정 변화가 이번 주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허임과 최연경이 조선왕복의 비밀인 침통 없이 죽음의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두 사람의 운명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는 ‘명불허전’ 11회는 오는 16일 토요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