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선, BBK 사건 관련 새로운 단서 공개 "전면 재수사 해야"

기사입력 2017-09-14 17:22 l 최종수정 2017-09-21 18:05

박영선, BBK 사건 관련 새로운 단서 공개 "전면 재수사 해야"


박영선 의원이 BBK 사건의 '가짜 편지'와 관련한 새로운 단서라며 자신에게 온 문자를 공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BBK 사건은 (현재도) 진행 중으로, 검찰이 스스로 수사를 잘못했다고 사죄하고 전면적인 재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문자에는 '기회가 되면 정식으로 사죄하겠다. 두 개의 카드가 남아있다. 지금 쓸 때는 아니다. 가짜 편지의 검찰청 발표는 박모 검사의 말 빼고는 모두 거짓이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박 의원은 "문자의 발신인 등 자료를 제공해 드릴 테니 새로운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관련 자료를 보내주시면 신중하게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특별사면 요구에는 "사면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밝혔습니다.

'BBK 가짜편지'는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의혹의 당사자인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가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에게 타격을 주려고 당시 여권과의 교감 아래 입국했다는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된 자료입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불구속 기소됐고, 2011년 징역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BBK 사건은 1999년에 설립된 투자자문회사 BBK가 옵셔널벤처스 사의 주가를 조작한 사건입니다.

주가조작 사건 자체보다도, 여기에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가 개입되었는지 여부가 더 큰 논란이 되었습니다.

BBK대표 김경준은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가 BBK의 실제 소유주이며

자신도 주가조작의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대로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는 자신도 김경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검찰과 특검은 김경준을 기소하고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는 무혐의 처분했으나, 주가조작에 이용된 자금의 실소유주 논란은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