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B 블랙리스트` 문성근, 18일 검찰 출석.…피해자 첫 조사 받는다

기사입력 2017-09-14 17:3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아란 인턴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운영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밝혀진 배우 문성근이 오는 18일 검찰에 출석한다.
14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문성근에게 오는 18일 오전 11시까지 검찰에 나와 참고인 신분으로 피해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피해자에 대한 진술 확보 차원으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문성근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문성근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된 피해자 중 한명이다. 지난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내 특정인물·단체의 퇴출 및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히며 명단을 공개했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은 문화계, 배우, 방송인, 가수 등 5개 분야의 문화·연예계 인사 82명을 대상으로 퇴출 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문성근은 블랙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포함된 데 대한 소송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문성근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MB 블랙리스트 피해자께. 정부, MB, 원세훈을 대상으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까 한다. 민변의 김용민 변호사가 맡아주시기로 했으니 의견을 달라. 경제적 피해가 없었던 분도 형사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집단 고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국정원에서 제출한 수사의뢰서 2건을 송부받아 현 국정원 관련 수사팀인 공안2부와 공공형사수사부에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국정원이 추산한 80여명보다 블랙리스트 관련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며,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과 김주성 전 기조실장이 수사의뢰 돼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한편, 문성

근은 이날 김여진과의 선정적인 합성사진이 이명박(MB)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에 의해 제작 및 유포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에 "검찰 조사에 응하겠습니다. 합성사진 뿐이겠습니까.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이야기'도 물어봐야겠습니다"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wmkco@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