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정당 "대북지원 거론할 때 아니다…신중 기할 필요 있어"

기사입력 2017-09-14 17:59 l 최종수정 2017-09-21 18:05

바른정당 "대북지원 거론할 때 아니다…신중 기할 필요 있어"



바른정당은 14일 정부가 발표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대해 "지금은 대북지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며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도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미사일 위협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해 가용할 모든 방법을 찾고 있고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런 흐름에 구멍을 내는 섣부른 행보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