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왕과 여자] 배우 윤소이, 야릇한 콧소리로 김구라 유혹 ‘왜?’ …180도 파격 연기 변신!

기사입력 2017-10-10 10:07 l 최종수정 2017-10-10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절친 윤소이의 연기 변신을 지켜본 박진희 ‘충격’?! “쟤가 왜 저러지?”
<왕과 여자> 윤소이 “그 동안 액션 연기만 해서 간드러지는 대사를 할 일이 없었다” 솔직 고백!
<왕과 여자> 김구라X박진희X김종민, 11일(수) 네이버 V LIVE 뜬다!

MBN  /사진=MBN
↑ MBN <왕과 여자> /사진=MBN

배우 윤소이가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파격 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10일 방송되는 MBN <역사 드라마 쑈-왕과 여자>(이하 <왕과 여자>)는 ‘폭탄주에 빠진 왕’이라는 주제로 왕이 사랑한 술과 여자 그리고 조선시대 술 문화를 다양한 시각으로 풀어냅니다.

이날 윤소이는 김구라와 함께 53년 간의 금주령 시기를 지나 금주령이 풀리기 직전, 물레방앗간에서 밀주를 빚는 부부 역을 맡았습니다. 윤소이는 남편 역할을 맡은 김구라를 상대로 야릇한 콧소리와 함께 능청스런 19금 연기를 소화해 다른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윤소이는 “김구라 씨를 오늘 처음 만났는데, 초면에 아내를 맡게 됐다. 잘 부탁 한다”고 말문을 연 뒤, 물레방앗간에서 부부가 은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야시시하게’ 연기해 모두를 숨죽여 지켜보게 만들었습니다.

MBN  /사진=MBN
↑ MBN <왕과 여자> /사진=MBN

그녀의 연기를 지켜보던 절친이자 동료 배우인 박진희는 “쟤가 왜 저러지? 너무 파격적이다. 너무 몰입한 거 아니냐”고 물었고, 윤소이는 “대본에 야시시한 톤으로 해달라고 되어 있기도 했고, 남편이 김구라 선배님이고, 감독이 봉만대 감독님이라서 리딩을 조금 과하게 해봤다”고 말하며 캐릭터 분석에 열을 올린 결과임을 어필해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이어 윤소이는 “그 동안 액션 연기를 주로 하다 보니까 오롯이 연기에만 집중할 일이 없었다. 이렇게 간드러지는 대사가 별로 없었다. 기회를 주시면 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히며, 앞으로의 연기 변신을 예고했습니다.

<왕과 여자> 반고정을 노리는 배우 윤소이의 19금 파격 연기 변신은 10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왕과 여자> 4회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더불어 코요태

리더 겸 방송인 김종민은 11일(수) <왕과 여자> 녹화 현장에서 네이버 V LIVE를 진행합니다. 그는 리포터로 분해 대기실에 있는 출연자들을 미리 만나보고, <왕과 여자> 스튜디오 공개 및 사극 소품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방송은 11일 수요일 낮 12시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