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B정부 시절 이효리 SNS 동향까지 청와대에 보고됐다

기사입력 2017-10-12 09:54 l 최종수정 2017-10-12 10:25


이효리의 SNS 활동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기간에 청와대에 보고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2일 중앙일보는 "최근 국방부 내 사이버사령부의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 462건을 모두 열람한 뒤 이를 4쪽짜리 메모로 만든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동향 파악 대상 유명인들은 당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가수 이효리씨, 체육인 이승엽씨 등 확인된 인사만 33명으로 나타났다"고 단독 보도했습니다. 사이버사령부는 이 보고서를 군 내부 전산망인 KJCCS(전장망)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것입니다.

앞서 국방부 내 ‘사이버사령부 댓글사건 재조사 TF’는 1일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령부 내 530단이 2011~2012년 ‘유명인의 SNS 여론 동향’ 등을 담은 총 462건의 보고서(‘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를 청와대에 올렸다고 발표했으나 ‘유명인’이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사령부는 이효리가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을 앞두고 트

위터에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하세요”라며 투표 독려 글을 올리자 ‘이효리 개념 지지 91%’라고 글에 대한 반응을 보고했습니다.

중앙일보가 이날 이철희 의원의 메모를 바탕으로 공개한 '문화연예계 유명인'으로는 이효리 이승엽 외에 김여진, 김미화, 김제동, MC몽, 공지영, 이외수 등이 거론됐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