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기막힌 이야기] 복수 위해 불륜까지 감행한 여자

기사입력 2017-10-12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기막힌 이야기'에서는 복수를 위해 불륜까지 감행한 한 여자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습니다.

김태은은 초등학교 시절 대민 지원을 나온 군인 최기훈에게 성추행을 당합니다.

이로 인해 김태은은 성인이 돼서도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데요.

결국 그녀는 최기훈의 몰락을 위해 직접적인 복수를 계획합니다.

복수를 위해 그녀가 첫 번째로 찾은 이는 바로 최기훈의 아내 이영진이었는데요.

그는 이영진이 있는 상담센터를 찾아 과거 성추행 트라우마를 고백하며 급속도로 가까워집니다.

또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최기훈에게 접근, 일부러 접촉사고를 내는 등의 사건을 만들어 그를 유혹합니다.

사진=MBN
↑ 사진=MBN


그와의 불륜 사실을 아내 이영진에게 노출 시킨 김태은.

이를 계기로 결국 최기훈은 과거 성추행 사건을 자백하고, 군복을 벗게 됩니다.

방송은 토요일 오후 9시 40분.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