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 딸보다 가슴이 작아"…여교사 성추행한 부장교사

기사입력 2017-10-12 11:28 l 최종수정 2017-10-12 13:05

【 앵커멘트 】
고등학교의 한 부장 교사가 기간제 여교사 4명을 성희롱했다가 학교 성희롱 위원회에 회부됐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성희롱을 했다고 결론을 냈으면서도 가해 교사를 재택근무를 시킨 게 전부, 두달 넘게 징계위원회는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남 창녕의 한 고등학교.

5년간 이 학교에서 일했던 한 여교사는 지난해 10월 박 모 부장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노래방에서 강제로 블루스를 추고, 성적 수치심을 느끼는 말도 들어야 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교사
- "손을 잡고 춤을 추셨는데 그러면서 제 귀에다 대고 '자기 딸보다 가슴이 작다.' 이렇게 표현하셨어요."

또 다른 여교사는 자신을 음식에 빗대는 성희롱 발언을 남자 교사들 앞에서 들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교사
- " '선생님 여기 과자 맛있는데 이것 좀 드세요.'라고 하니까 저한테 '난 여기가 더 맛있겠는데'라고 하시는 거예요."

당시 성희롱을 당한 두 여교사의 신분은 기간제 교사.

▶ 인터뷰 : 피해 여교사
- "나는 인사위원이고 네가 (정직원이) 됐으면 좋겠고 그렇게 말씀 하시면서…"

이 학교 여교사 5명 중 4명이 이런 성희롱 피해를 당했고, 학교 내 성희롱 고충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7건에 대해 성희롱과 성추행이 있었다고 결론났지만, 징계 위원회는 어찌된 일인지 2달이 넘게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학교 관계자
- "징계위원회를 열어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그것을 바로 받아들여서 열려고 하다가 이것이 좀더 신중해야 한다고…"

성희롱을 당한 여교사들은 학교측이 일부러 징계를 미루는 게 아니냐며 혹시 모를 2차 피해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교사
- "이런 일 당하면 신고하고 올바르게 바로 잡는 게 맞는 건데, 만약에 여학생한테 이런 일이 생기면 신고하지 말라고 해야죠. 고통받는데…"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