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해순 "문 대통령 같은 남편 있었으면"

기사입력 2017-10-12 18:34 l 최종수정 2017-10-12 20:39

【 앵커멘트 】
경찰 포토라인에 선 서해순 씨는 20분 가까이 억울하다며 격정을 토로했는데요.
서 씨는 말미에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해순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며 20분간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서해순 / 고 김광석 씨 부인
- "(남편과 사별하고) 혼자 남은 여자로서 이렇게 불합리하고 마치 제가 (아내) 역할을 안 하고…"

각종 의혹을 제기한 고 김광석 씨 유족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며 인연을 끊고 싶다고도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서해순 / 고 김광석 씨 부인
- "저는 이혼을 하겠습니다. 김광석 씨와. 저는 그 인연을 끊고 싶어요."

서 씨는 감정이 격해지자 언뜻 뜬금없는 말을 했습니다.

▶ 인터뷰 : 서해순 / 고 김광석 씨 부인
- "저도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를 든든하게 도와줄 수 있는. 제 말에 거짓이 있으면 여기서 할복자살을 할 수도 있어요."

고 김광석 씨 부녀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 한가운데 선, 서 씨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