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롯데지주 공식 출범…신동빈 체제 강화 '뉴롯데' 선언

기사입력 2017-10-12 19:30 l 최종수정 2017-10-12 21:25

【 앵커멘트 】
재계 순위 5위인 롯데그룹이 롯데지주로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신동주 전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끝내고 신동빈 회장 체제가 굳건해졌습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롯데쇼핑과 롯데푸드, 롯데칠성음료가 합병된 롯데지주 주식회사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 인터뷰 : 신동빈 / 롯데지주 공동 대표
- "롯데그룹의 뉴 상징을 발표하고 뉴 롯데의 첫발을 내딛는 자리입니다. 지속적이고 선제적인 혁신만이…."

자산 6조 3천576억 원, 자본금은 4조 8천861억 원 규모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이 공동으로 대표이사를 맡고, 순환출자 고리는 50개에서 13개로 줄어 지배구조가 단순해졌습니다.

▶ 인터뷰 : 황각규 / 롯데지주 공동 대표
- "모든 사업에서 홀딩스와의 주식 관계를 정리를 했습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이 본인이 원했던 지배구조가 탄생됐다고 판단하지 않을까…."

2년간 이어진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도 마무리됐습니다.

신동빈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 신격호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은 각각 3.6%와 0.3%에 불과합니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율도 4.5%로 '일본 기업' 논란도 수그러들 전망입니다.

▶ 스탠딩 : 정수정 / 기자
-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롯데는 미얀마와 인도 같은 신흥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