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롯데지주 공식 출범…신동빈 체제 강화 '뉴롯데' 선언

기사입력 2017-10-12 19:30 l 최종수정 2017-10-12 2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재계 순위 5위인 롯데그룹이 롯데지주로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신동주 전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끝내고 신동빈 회장 체제가 굳건해졌습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롯데쇼핑과 롯데푸드, 롯데칠성음료가 합병된 롯데지주 주식회사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 인터뷰 : 신동빈 / 롯데지주 공동 대표
- "롯데그룹의 뉴 상징을 발표하고 뉴 롯데의 첫발을 내딛는 자리입니다. 지속적이고 선제적인 혁신만이…."

자산 6조 3천576억 원, 자본금은 4조 8천861억 원 규모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이 공동으로 대표이사를 맡고, 순환출자 고리는 50개에서 13개로 줄어 지배구조가 단순해졌습니다.

▶ 인터뷰 : 황각규 / 롯데지주 공동 대표
- "모든 사업에서 홀딩스와의 주식 관계를 정리를 했습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이 본인이 원했던 지배구조가 탄생됐다고 판단하지 않을까…."

2년간 이어진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도 마무리됐습니다.

신동빈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 신격호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은 각각 3.6%와 0.3%에 불과합니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율도 4.5%로 '일본 기업' 논란도 수그러들 전망입니다.

▶ 스탠딩 : 정수정 / 기자
-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롯데는 미얀마와 인도 같은 신흥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