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SUN의 APBC 출사표 “이전과 다른 야구 보여주겠다”

기사입력 2017-10-12 20:24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선동열 감독이 내달 16일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 이전과 다른 색깔을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선 감독은 12일 오후 2시 일본 도쿄의 그랜드 프린스 다카나와호텔 신타카나와에서 열린 2017 APBC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선 감독을 비롯해 일본의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과 대만의 홍이중 감독 등이 자리했다.
선 감독은 “선수, 코치, 그리고 감독으로 일본 야구팬에게 인사를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야구의 미래를 짊어질 대회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선동열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은 2017 APBC에서 이전과 다른 야구 색깔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사진=천정환 기자
↑ 선동열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은 2017 APBC에서 이전과 다른 야구 색깔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사진=천정환 기자

선 감독은 지난 10일 최종 엔트리(28명)를 확정했다. 연령 제한이 없는 와일드카드를 사용하지 않았다. 3개국 중 유일하다.
선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나아가 2020 도쿄올림픽을 바라보고 선수를 뽑았다. 단련을 해나간다면, 이들 중에서 도쿄올림픽에 나설 선수가 5명 이상은 되지 않겠는가”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팀의 주요 선수를 꼽는 질문에, 선 감독은 투수 장현식(NC), 박세웅(롯데), 그리고 내야수 김하성(넥센)을 꼽았다. 선 감독은 “(12승의)박세웅과 (9승의)장현식은 올해 KBO리그에서 크게 성장한 투수들이다. 또한, 김하성은 대표팀 내 유일하게 국제대회(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 경험을 갖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나바 감독은 한국에 대해 “투-타의 균형이 잘 잡혀있다”라고 밝히면서 그 동안 국제대회를 통해 검증된 선 감독의 마운드 운용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선 감독은 지금껏 자신이 펼쳤던 야구와 다른 야구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투수들이 우수하나 거물급 투수는 빠져있다. 이번 대표팀에는 (투수보다)타자에 더 좋은 선수가 많다. 기동력도 좋은 편이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야

구를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선 감독은 다른 팀에 대한 인상을 묻자, “일본의 투수의 제구력이 인상적이다. 또한 세밀한 야구를 펼친다. 대만은 국제대회에서 여러 차례 겨뤘는데 투-타 전력이 우수하다. 그리고 분위기를 타면 무서운 팀이 된다”라고 답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