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문위 국감…"여론조작 배후 있다" vs "조사 편향됐다"

기사입력 2017-10-13 06:40 l 최종수정 2017-10-13 07:32

【 앵커멘트 】
어제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국정 역사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공방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신경전만 벌이다 파행됐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박근혜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면서 받은 국민의 찬성 의견서입니다.

그런데 이름은 이완용, 주소는 대한제국 경성부 조선총독부로 적혀 있습니다.

이런 엉터리 의견서는 전체 찬반 의견서 103개 상자 가운데 절반이 넘었고 4만여 장에 달했습니다.

교육부 국정감사에서도 역사교과서 여론조작 의혹은 이슈였습니다.

먼저 여당이 포문을 열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여론조작의 배후가 의심된다"며 따져 물었습니다.

▶ 인터뷰 : 김한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권 당시) 청와대냐 국정원이냐 합동이냐 어디서 지시 내려왔느냐 지시 없이 소관 아닌 일에 여론 조작 행동대장으로 (교육부가) 나설 일 없거든요?"

그러자 이번에는 반대쪽도 여론조작이 의심될 수 있다고 야당이 맞불을 놨습니다.

▶ 인터뷰 : 염동열 / 자유한국당 의원
- "반대 조사 설문지도 함께 조사해야 공정하다고 말씀드리고요. 반대했던 부분도 축소하거나 반대 설문지 자체가 조작되거나."

이번엔 여당이 지난 정권의 국정교과서 TF가 사용했던 컴퓨터의 교체 사실에 의혹을 제기합니다.

▶ 인터뷰 : 조승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PC와 관련된 하드 교체 내역이나 국정교과서와 관련된 작업 파일 목록도 들어가 있을 겁니다. 복원해서 제출하도록 요청드립니다."

그러자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현 정권의 진상조사위원회의 편향성을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전희경 / 자유한국당 의원
- "위원 15명 중에 위원장은 폐기 선언과 집필 거부에 참여한 사람 위원들 면면이 역사교과서 반대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온 사람입니다."

의원들은 현재 교육부에 보관되어 있는 여론조사 자료 열람을 놓고도 밤늦게까지 신경전을 펼쳤고 결국 파행사태를 맞았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