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국감 2017] 전현희 "대학생 전세임대에 고소득자 입주"…LH "관련 지침 개선"

기사입력 2017-10-13 11:30 l 최종수정 2017-10-13 20:24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한 대학생 전세 임대주택에 연소득 3억원이 넘는 고소득자 가족이 입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LH가 2016년에는 4인 가구 월평균 소득이 2919만원에 달하는 대학생, 2015년에는 2698만원에 달하는 대학생에게 전세임대주택을 공급했다.
대학생 전세임대주택은 대학교 소재지 외 지역 출신 대학생에 다니는 자녀를 둔 저소득 가구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제공하는 물량으로 대상자를 기초생활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 가족, 월평균 소득 50% 이하 또는 월평균 소득 100% 이하 장애인 가구의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청년)으로 입주 대상을 제한했다.
그러나 2013년 이 물량에 미분양이 발생, 입주자격을 대폭 완화한 결과 2015년과 2016년에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를 초과하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895명이 전세임대주택을 공급받았다.
젼현희 의원은 "과거 무분별한 소득제한 기준 완화로 청년 전세임대주택이 정작 필요한 청년들에게 돌아가지 못했다"며 "사업물량에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입주자격 요건을 때에 따라 변경해서는 안되며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도시기금이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LH는 "이런 문제점을 인식하고 지난

3월 청년 전세임대 3순위 자격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로 제한하는 내용으로 관련 지침을 개정했다"며 "제도 시행의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국토부와 협의해 지침을 개정했으며 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enero20@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